에세이 소재 리스트 만들기 – connecting the dots

MBA를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이맘때쯤부터 고민이 들기 시작한다.

Point of looking back

에세이 준비를 시작해야 할까? GMAT 성적이 아직 없는데, 일단 GMAT부터 해야 하는건 아닐까 등등..

나는 2009년 이맘때쯤부터 에세이를 쓰기 시작했던 것 같다. 물론 각 학교별로 에세이를 썼다는 뜻이 아니다. 에세이를 쓰기 위한 소재들만 생각해 보는 것으로 준비를 시작했다는 뜻이다.

입시준비도 그렇고, 입사시험도 그렇고..뭔가 중요한 관문을 통과할 때에는 그 이전까지의 삶을 돌아보게 한다. MBA 지원도 마찬가지인것 같았다.

아니, 어떻게 보면 MBA 지원할 때의 에세이는 정말로 자신에 대해서 냉정하게 바라보게 하는 가장 소중한 기회일지도 모른다. professional 로서 몇년간의 직장생활을 한 뒤에 다시 자신에 대해서 이렇게 깊게 생각해 볼 기회가 없기 때문이다.

Listing up life time events

그래서 나는 어린시절부터 다시 떠올려 보았다. 어렸을 때부터 있었던 일 가운데 나에게 뭔가 의미있는 learning 이나 implication 이 있었던 일들을 list up 하기 시작했다.

물론 정리를 할 때에도 나름대로 framework를 만들어서 했다. 레주메나 인터뷰 준비를 할 때 흔히 STAR(situation –> task –> action –> Result) 에 맞추어서 말하라고 하는데, 나는 이것을 약간 변형해서 Situation –> Action –> Result –> Learning 으로 요약했다. 예를 들면 이런 것이었다.

Situation> 6살때 동네 형들을 모두 이끌고 아차산에 올라갔다가 길을 잃어버림. 아이들이 모두 울고불고 난리가 났음

Action> 침착하게 주변을 살피고 수퍼마켓을 찾아서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달라고 얘기함

Result> 1-2 시간뒤 엄마가 다른 아이들의 부모님들과 함께 도착해서 감동의 상봉을 했다. 다들 울고 있는데, 혼자 침착한 나를 보고 울지도 않고 잘 있다고 엄마가 칭찬해 주셨다.

Learning> 큰 일을 당했을 때에는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

이런 식으로 어린 시절부터 최근까지 있었던 일들을 나열해 보았다. 약 60개 이상이 떠올랐다. 하룻밤에 모두 생각난 것은 물론 아니다. 거의 2주 이상을 틈나는대로 넷북을 꺼내놓고 똑딱똑딱 거리면서 파일에 입력했다.

나도 잊고 있던 어린 시절의 일들이 떠올랐고, 그 일들에 대해서 나름대로 의미를 부여하는 작업이 재미있었다.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에 하나는 절대로 스스로에게 거짓말을 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모든 사건을 있는 그대로 서술하고 나름대로 깊이 생각하면서 learning을 떠올리는 과정이 필요하다.

Connecting the dots

이 리스트는 나중에 프린트해서 들고다니면서 읽었다. 자꾸 읽다보니 나 자신도 모르는 내가 보이기 시작했다. 나의 인생에서 발생한 일련의 사건들에 대해서 인과관계가 부여되기 시작했다.

예를들면 나는 평소에 운동을 좋아하고, 적어도 하루에 하루 이틀은 꼭 gym에 가서 땀을 빼고 운동을 한다. 왜 이런 습관이 생겼을까? 돌이켜보니 나는 고등학교때 결핵을 앓았던 적이 있다. 그 후로 건강에 대한 소중함이 남다르게 느껴졌던것 같다. 그래서인지 그 후에는 운동에 대한 애착이 생겼던 것이다.

이처럼 나름대로 독립적이었던 다른 사건들을 이어보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 자신이 왜 그렇게 행동하는지에 대한 나름대로의 해석이 가능해지는 것 같다. 자기 자신에 대해서 잘 이해할 수 있게 되며, 이것은 나중에 에세이를 쓸 때 큰 힘이 된다고 생각한다.

지금 에세이를 쓸까말까 고민중이라면, 일단 한 2-3주 정도는 connecting the dots 를 해 볼 것을 권한다.

4 thoughts on “에세이 소재 리스트 만들기 – connecting the dots

  1. 지금 에세이를 시작하려는 저한테 좋은 팁이네요 Situation –> Action –> Result –> Learning 으로 저도 리스트업해보겠습니다!

  2. 감사합니다! 좋은 글들이 많이 있네요. 이번 주 인턴십 인터뷰가 있는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감사해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